홈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메뉴 바로가기
나도 시인 홈 > 일연문학공원 > 나도 시인
무제
작성자 : 자도행작성일 : 2013-06-30

          


                                      무제

                           빛고운 햇살품에
                           마음은 곱게 바래져

                           어둠도 밝음도 없이
                           그렇게,그렇게 있어라
 
                           버릴것도
                           더 담을것도 없음이야

                            그저 있는 그대로
                            거기 있으려므나
    
                            옛부터 주인이었던
                            너만은 알고 있지 않느냐

     
                      



등록자 :
덧글쓰기
 
목록보기 수정 답변 삭제 글쓰기
이전글 태풍 후
다음글 바람의 꽃
사찰소개 기도불사안내 템플스테이 오시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