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화전은 미륵부처님을 모신 법당이다.
미륵부처님은 인도의 바라문 출신으로 석가모니부처님으로부터 미래에 성불하리라는 수기를 받은 후, 도솔천에 올라가 있으면서 그곳의 천인들에게 설법하고 계신다.
근데 미륵전이라 하지 왜 용화전이라 했을까요?
석가모니부처님께서 열반하신 후 56억 7천만 년이 지나 다시 이 사바세계에 태어나 화림원의 용화수 아래에서 성불하여 용화세계를 건설하고 무수한 중생들을 제도한다고 한다.
또한 미륵부처님은 아직은 부처님이 아니라는 의미에서 미륵보살이라 부르기도 한다.
사람들은 미륵부처님이 계신 도솔천에 태어나기를 바라거나, 미륵부처님이 하루 속히 이 땅에 오시기를 갈구한다.

 

 

유가사 석조여래좌상

-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50호
- 1976년 중창한 정면 측면 각각 1칸씩의 용화전에 모셔져 있었으나 지금은 보호각 안, 야외에 모셔져 있다.

 

 

유가사 석조여래좌상

 

 

불상과 대좌가 모두 같은 석질의 화강암으로 조성된 것으로, 얼굴 전면과 양 무릎을 시멘트로 보수하였으나 그 외의 부분은 비교적 옛 모습을 잘 보존하고 있다.

 

 

유가사 석조여래좌상

유가사 석조여래좌상

 

 

머리에는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칼을 붙여 놓았으며, 정수리 부근에는 상투 모양의 머리인 육계가 높이 솟아 있다. 얼굴 모양은 갸름한 달걀형으로 목에 있는 세 개의 주름인 삼도(三道)는 뚜렷하지 않다. 어깨는 각이 지고 힘이 들어가 있으며, 법의는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왼쪽 어깨만을 감싼 우견편단으로, 상반신은 가슴을 크게 열었다. 손 모양은 항마촉지인을 결하였는데 왼손은 길상좌를 하고 있는 오른발 위에 올려놓고 있으며 결가부좌한 다리에는 법의 주름이 잘 표현되어 있다.

 

 

유가사 석조여래좌상

유가사 석조여래좌상

 

 

이 불상은 형태면에서 석굴암 본존상과 같은 계열의 불상으로 볼 수 있으나, 불상의 어깨가 좁아지고 가슴의 탄력이 감소되는 등의 변화를 볼 수 있으며 대좌도 방형으로서 10세기 이후의 유행을 반영한 것으로 이 불상의 연대를 추정하는 단서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