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전은 석가모니부처님의 제자인 16나한을 모신 전각이다. ‘나한’은 아라한의 준말이며, 수행을 통해 다다를 수 있는 최고의 경지를 이룬 분을 일컫는다. 마땅히 공양 받을 만하다고 하여 ‘응공’, 더 이상 배울 것이 없다는 의미의 ‘무학’, 진리에 도달했다는 뜻에서 ‘응진’이라고도 한다.

 

나한전

나한전 현판

나한전 현판

 

 

법당 가운데에는 석가모니부처님을 위시하여 좌우에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이 계신다. 과거불을 상징하는 연등부처님은 한때 제화갈라보살이었으며, 선혜보살에게 장차 석가모니부처님이 되리라고 수기를 주었고, 현재불을 상징하는 석가모니부처님은 미륵보살에게 앞으로 56억 7천만 년 뒤에 부처가 될 것이라고 수기를 주었다.

 

나한전 삼존불

 

 

이 삼존불의 좌우로 각각 8분의 나한상이 있다. 그 뒤 벽면에 8점의 나한도가 걸려 있었으나 도난당하였다.

 

나한전 16나한

나한전 16나한

 

 

나한전 16나한도

도난당한 나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