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령각에는 산신탱화가 봉안되어져 있으며, 절의 제일 위쪽에 자리를 잡고 있다.

 

산령각

산령각 가는 돌계단

 

 

사찰에서 산신을 모시는 것은 민간의 토속신앙이 불교에 융합되는 과정에서 생겼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사찰이 산에 위치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외호신중으로 산신령을 모시게 된 것으로 본다. 산에 사는 영물로 호랑이를 산군으로 모시기 때문에 산신은 언제나 호랑이를 거느리는 것으로 표현되고 있다.

 

 

산신탱화

산신탱화

 

 

비슬산 유가사 산신, 정성천왕(靜聖天王)
비슬산 정상은 천왕봉(1,084미터)이며 명산이라 오랜 옛날부터 산신이 주석했다고 전해집니다.

 

『삼국유사』
비슬산 산신은 정성천왕(靜聖天王)으로 일찍이 가섭부처님 때에 부처님의 부탁을 받은 후 발원 맹세하였다. “비슬산에서 1,000명의 수도자가 출현하기를 기다려 그 남은 과보를 받겠습니다.” 산속에서 일찍이 아홉 성인의 유사를 기록한 적이 있는데 지금 그 내용은 자세하지 않으나 관기, 도성, 반사, 첩사, 도의 자양, 성범, 금물녀, 백우사이다.

 

『신증동국여지승람』
무릇 홍수, 가뭄, 질병이 있을 때 정성천왕께 빌면 그 소원을 들어주시니 사람들이 구름처럼 모인다.

 

『여지도서』
비슬산 천왕봉에 계신 정성대왕은 매우 영험하여 한 가지 소원을 빌면 이루어주시니, 신라 이래 전국에서 사람들이 구름처럼 모인다.